서울·경기 등 64개 지방정부에 자체 폐기물 대책 마련 촉구 인천시, 수도권매립지 종료 광고. <제공=인천시, 연합뉴스>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해 다음달 자체 쓰레기 매립지 1곳과 소각장 9곳 등 10개의 후보지를 발표합니다.


시는 후보지 발표에 앞서 지난 15일 수도권의 서울, 경기, 인천 등 64개 지방정부에 폐기물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습니다.


27일 오흥석 시 교통환경조정관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11월12일 인천 자체 매립지와 소각장 후보지를 발표할 것"이라며 "2025년 매립지 종료 이후 원활한 폐기물 처리를 위해 입지 장소 선정을 서둘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매립지 종료를 위해서는 소각장을 만드는게 필수다. 소각을 통해 폐기물을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며 "소각장은 2~3개구를 묶어 한 곳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소각장이 들어선 구는 싼 소각료를 내고, 이곳을 이용하는 다른 구는 비싼 소각료를 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천 내 자체 매립지는 하루 약 160t의 폐기물을 반입해 약 20년간 사용할 수 있도록 5만㎡ 이상 규모로 조성될 예정입니다.


시는 이달 초 공모에 응모한 기업 소유의 땅 1곳의 현장 실사 조사와 매립지 입지 연구 용역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최종 후보지 1곳을 선정할 계획입니다.


시는 자체 매립지가 직매립 대신 폐기물 소각재만 묻는 방식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지역 내 소각장 확충도 선행되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따라 소각장을 현재 3곳에서 9곳으로 늘리고 처리 용량도 현재 하루 954t에서 2025년에는 1천744t 이상 2배 가까이 늘릴 방침입니다.


시는 소각장이 들어서는 해당지역 반발을 고려해 주거지와는 상당한 거리를 두고 있는 곳을 후보지로 물색하고 있고, 지역 주민과 긴밀하게 소통하며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15일 시는 매립지와 소각장 후보지 발표를 앞두고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 군구 등 64개 지방정부에 폐기물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시는 '수도권매립지 종료 대책 및 자체 폐기물처리대책 등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는 공문을 보내, 인천의 자원순환 정책 전환에 대한 의지를 전달했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대시민 발표에서 "2025년으로 설정해놓은 수도권 매립지 종료는 망설임과 물러섬 없이 시행할 것"이라며 "서울과 경기도 각자 쓰레기는 각자 처리하자. 인천이 발을 먼저 떼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천과 서울·경기·환경부 등 매립지 4자 협의체는 2015년 합의를 통해 현 3-1공구 매립지를 약 2025년까지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인천과 달리 서울 등은 신규 대체 매립지 확보 작업이 어렵다며 수도권매립지의 추가연장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상황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