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등 사건 수집 결과도 공개 28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이 디지털성범죄 근절대책 중간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를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지원 사업을 추진합니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오늘(28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6일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내에 디지털성범죄 피해 지원과 관련한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도는 지난 6월 '디지털성범죄 대응 추진단' 발족을 시작으로 약 4개월 간 디지털성범죄 대응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전담 조직은  초기상담 및 삭제 지원, 유포 모니터링 등을 실시하는 한편 수사·법률·전문상담·긴급생활지원 등 관련 기관 및 자원과 피해자를 연계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이 국장은 "이 전담조직을 내년 초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이 국장은 디지털성범죄 근절 방안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제보 등 다양한 경로로 사건을 수집한 결과도 공개했습니다.

확보된 물증에 따르면 특정 채팅방에서는 수간·수인물과 같이 비인격적인 콘텐츠와 아동 또는 교복 차림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하는 콘텐츠까지 740여 건의 음란물 및 불법 성착취물이 공공연하게 유포되고 있었습니다.

이 국장은 "해당 사례를 비롯해 지금까지 수집된 각종 증거들의 위법 소지가 높다고 판단, 지체 없이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고 있다"며 "심각성과 상습성, 확산가능성 등 사안의 특성에 따라 유포 모니터링 및 삭제 지원, 채증 등에도 착수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