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선 도시숲길 착공식 <사진=미추홀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미추홀구는 28일 숭의역~인하대역 상부구간 1.5km에 산책로와 휴게시설이 있는 숲길을 조성하는 ‘수인선 도시바람길 숲 조성사업’ 착공식을 가졌습니다. 


수인선 도시바람길 숲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40억 원으로 국비 10억 원, 시비 5억 원, 구비 5억 원과 2018년 인천시 주민참여예산 최우선 순위로 선정돼 받은 교부금 20억 원이 투입됩니다.


옛 수인선 철로와 주변에 방치됐던 각종 폐기물을 치우고, 산책로와 벤치 등을 설치해 도시 숲길을 만드는 것이 주요 사업입니다.


과거 수인선 협궤열차는 1995년 12월 31일 마지막으로 운행을 마치고 폐선됐습니다.


구는 수인선 도시바람길 숲 조성을 통해 과거 수인선 옛 추억과 정취를 떠올리고 주변 도시개발지역과 원도심 완충역할은 물론 시민공유 공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정식 미추홀구청장은 “과거 수인선 협궤열차를 직접 이용해 본 추억을 떠올릴 수 있도록 기존 철로를 최대한 남기면서 쾌적한 공간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내년 상반기 개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