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응급실.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보도국 ]


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에게 욕설을 하고 불을 지르려 한 5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져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김용환 판사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현존건조물방화예비 혐의로 기소된 A(51)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7월 30일 오후 7시 2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병원 응급실에서 아무런 이유 없이 간호사에게 고성을 지르며 욕설을 하고 담배를 피우려는 등 30분간 소란을 부린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또한 다음 날 오전 2시 20분쯤 응급실에 찾아가 미리 준비한 기름을 바닥에 붓고 일회용 라이터로 불을 지르려 한 혐의도 받았습니다.


A씨는 당시 주변에 있던 간호사와 병원 경비원 등이 제지해 실제로 불을 지르지는 못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