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운구 차량이 28일 오후 장지인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 = 조유송 기자>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이병철 선대회장의 부모와 조부가 잠든 경기도 수원 가족 선영에서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이 회장의 운구 행렬은 오늘(28일) 오전 11시 55분 쯤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이목동의 가족 선영에 도착했습니다.


이 회장의 시신을 태운 운구 차량과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탑승한 승합차, 삼성의 주요 전·현직 임원들이 탄 승합차가 차례로 선영 주변에 멈춰 섰습니다.


도로에서 선영으로 향하는 이면도로 입구에는 삼성 관계자들이 외부 차량 진입을 통제했습니다.


취재진은 이곳을 지나 500m가량 도보로 출입이 가능했지만, 이 회장의 묘역을 200m 정도 앞둔 철문부터는 삼성 측의 제지로 접근이 불가능했습니다.


묘역 주변에는 흰색 그늘막 4∼5개 동이 설치돼 있었고, 정오부터 이곳 주변에서 목탁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10분 가량 지나자 먼발치서 이 회장의 영정을 든 이재용 부회장의 아들이 목탁을 든 스님들을 따라 묘역으로 걸어 올라가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그 뒤를 이 부회장과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이 일렬로 걸어갔고 홍라희 전 관장 등 나머지 유족과 삼성 임원들이 뒤따랐습니다.


장례는 참석자들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가운데 약 1시간 남짓 진행됐습니다.


이 회장은 장례 절차가 끝난 뒤 묘역에 안장돼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이곳 선영은 이병철 선대회장의 부모와 조부가 잠든 곳입니다.


앞서 이 회장의 영결식은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오늘 오전 7시 30분부터 1시간가량 비공개 가족장으로 진행됐습니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결식 이후 운구 행렬은 이 회장이 살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인근 리움미술관을 지나 경기도 화성 반도체 사업장으로 향했습니다.


화성 사업장은 이 회장이 생전 애착을 보였던 곳으로, 마지막으로 이곳에 들러 임직원들과 인사한 뒤 수원 선영에 도착했습니다.


이 회장은 지난 25일 새벽 4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5개월만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