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선 도시바람길 숲 조감도. <제공=인천시>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가 2022년까지 인천 전역에 총 14개소의 도시바람길 숲을 조성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8일 미추홀구 숭의역 인근에서 개최한 ‘미추홀구 수인선 도시바람길 숲’ 착공식에서 "오늘을 시작으로 14개소의 도시 숲을 조성할 예정"이라며 본격적인 도시 숲 조성을 알렸습니다. 


이날 착공식은 미추홀구 수인선 숭의대~인하대역 1.5㎞ 구간을 비롯해 부평구 분수공원, 서구 석남녹지 등 3개소에서 동시에 개최됐습니다.


박 시장이 착공식에 참석한 '숭의역~인하대역 구간'은 과거 꼬마열차로 불리며 인천시민의 추억과 애환을 싣고 협궤열차가 달리던 곳으로 역사를 품은 명소입니다. 


시는 이날 착공한 3개소를 포함, 2022년까지 245억 원을 들여 인천 전역에 총 14개소의 도시바람길 숲을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도시바람길 숲'은 도시외곽 산림이나 숲에서 생성된 신선하고 시원한 공기를 도심 주민생활공간으로 공급하는 통로역할을 합니다. 중국 발 미세먼지가 가장 먼저 도착하는 인천의 대기환경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숲도 추가로 조성됩니다.


시는 2022년까지 164억 원을 투자해 '미세먼지 차단 숲(18만㎡)' 19개소를 공단지역 중심으로 만들 계획이며 자연친화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또 초·중·고교에 조성하는 명상 숲의 경우 전체 537개교 중 올해까지 68.3%인 367개교에 조성을 완료했습니다.


특히 시는 그동안 단 1개의 공원도 해제하지 않았습니다. 전국적으로 도시공원일몰제 때문에 여의도의 19배에 달하는 공원이 해제됐습니다.


이런 이유로 인천의 1인당 생활권 도시림면적은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기준인 1인당 9㎡를 넘은 9.89㎡를 누리고 있으며, 이는 수도권에서 최고 수준입니다.


박남춘 시장은 "그 동안 인천시는 시민의 건강을 지키고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도시 숲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도시 숲 조성에 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여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만들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