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 모습<사진=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보도국 ]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 남동구청과 인천대학교가 감염자 접촉 가능성이 있는 공무원과 학생 등 202명을 검사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17일 남동구와 인천대에 따르면 50대 공무원 A씨와 30대 강사 B씨는 각각 전날과 지난 1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남동구청 소속 공무원인 A씨는 최근 20∼50대 손님 4명이 잇따라 확진된 남동구 모 술집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남동구는 A씨와 접촉 가능성이 있는 같은 부서 직원 등 148명에 대한 검체 검사를 했으며,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A씨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25명은 자가격리됐습니다.


인천대 외부 강사인 B씨는 이달 4일과 11일 인천대 스포츠센터에서 학생 51명을 대상으로 대면 강의를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씨의 수업을 들은 학생들을 포함해 대학 내 접촉자 54명이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인천대는 B씨가 방문한 건물들을 소독하는 한편 오는 22일까지 모든 수업을 비대면으로 전환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