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가 18일 제356회 제2차 정례회를 열고 31일간의 의사일정에 들어갔다. <사진출처 = 수원시의회>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의회는 오늘(18일) 제356회 제2차 정례회를 열고 31일간의 의사일정에 들어갔습니다.


시의회는 이 기간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올해 수원시정 행정사무감사와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2021년도 예산안과 각종 조례안 등을 심의·의결할 예정입니다.


주요안건은 '수원시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등 조례안 20건, 예산안 4건, 동의안 14건, 계획안 4건, 의견청취안 1건, 보고안 6건, 출석요구 1건 등 50건입니다.


시에서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총 규모는 올해보다 1천650억 원이 감소한 2조6천612억 원으로 일반회계 2조3천538억 원, 특별회계 3천74억 원입니다.


염태영 시장은 시정연설에서 "우리시는 이전과 비할 데 없는 최악의 재정여건에 직면해 있다"며 "내년도 재정운용 방향을 시민의 삶의 질과 맞닿은 분야에 최대한 반영하되 불요불급한 사업 외에는 과감히 조정하는 등 특단의 재정건전성 강화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