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청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남동구가 내년에 코로나19 대응과 공공부문 투자 등에 집중하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안을 편성했습니다. 


남동구는 2021년 예산안을 올해 본예산보다 471억 원 증가한 9천161억 원 규모로 편성해 구의회에 제출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예산안의 기본 방향은 △코로나19 대응 △민선7기 핵심사업의 선택과 집중 △일자리창출·사회안전망·뉴딜 등 정부정책과 연계한 재정투자 △세입재원 최대 활용해 전략적 재원 배분 등에 역점을 뒀습니다.


세입부분을 보면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전년 대비 134억 원 증가한 2천26억 원, 지방교부세 및 조정교부금은 1천28억 원입니다. 국·시비보조금은 전년 대비 6.7% 늘어난 5천513억 원입니다.

  

또 코로나19 대응과 생활SOC복합시설건립, 청사 등 공공부문 투자를 위해 총 77억 원의 지방채를 발행합니다.

 

세출의 경우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사회복지 분야를 전체 예산 중 가장 큰 비중인 64.17%로 편성했고, 청사 신축 등 일반 공공행정 분야에 480억 원, 생활SOC사업 등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에 395억 원 순으로 배분했습니다.


이번 예산안은 11월 20일부터 개최되는 제269회 남동구의회 제2차 정례회 심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입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