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된 지하보도에 커뮤니티카페․다목적실 등 문화공간 조성 연수구 생활문화센터 ‘507문화벙커’<사진=연수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연수구가 지역 내 소외된 지하공간을 활용해 조성한 ‘507문화벙커’ 생활문화센터가 20일 개관식을 열고 일반에 공개됩니다.


'507문화벙커’ 생활문화센터는 지난해 4월 정부의 생활SOC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된 이후 주민설명회와 리모델링 과정을 거쳐 연수문화재단에서 주민들을 위한 다채로운 문화프로그램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입니다.


지하 1층과 지상 일부 493.9㎡ 규모에 커뮤니티카페, 공연창작연습실, 다목적실, 야외무대, 방음부스홀, 갤러리홀 등 주민들의 생활문화활동을 위한 시설들을 갖췄습니다.


구가 추진 중인 ‘문화발걸음 프로젝트’는 노후된 지하공간을 주민생활문화센터로 탈바꿈시켜 문화공간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번 ‘507문화벙커’는 지난 2017년 청학중학교 앞 지하보도를 활용한 ‘진달래생활문화센터’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507문화벙커’생활문화센터는 북카페, 주민 쉼터, 만남 개방형 공간과 음향, 무대 조정실, 스마트보드, 방음부스 등을 구비해 주민들 스스로 만들어가는 문화창조 공간으로 활용될 전망입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