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가 행정안전부 지자체 협력 분쟁해결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사진=부평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부평구가 2년 연속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단체 갈등관리 분야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습니다. 


19일 구에 따르면 행안부 주관 ‘지자체 협력·분쟁해결 및 숙의기반 주민참여 경진대회’에서 부평구가 ‘협력·분쟁해결’ 분야 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구는 이번 경진대회에 ‘주민협력으로 생활분쟁의 돌파구를 찾다’를 주제로 마을갈등조정단과 함께 지역공동체 회복을 위한 이웃소통방 운영을 응모했습니다. 


부평구가 지난 4월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한 ‘이웃소통방’은 층간소음이나 반려동물, 쓰레기, 주차, 흡연, 누수 등 이웃 간에 겪고 있는 갈등이나 생활분쟁을 제3의 중립적인 주민조정가가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부평구만의 주민자율조정기구입니다.  


부평구는 적극행정 중점과제로 이웃소통방을 선정하고 ▲인적 기반(마을갈등조정단 발족 및 주민조정가 양성) ▲제도적 기반(마을갈등조정단 설치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 개정) ▲공간적 기반(공동체 갈등관리를 위한 주민소통의 거점 갈등관리힐링센터 운영)등을 마련해 지역공동체 회복을 위해 노력한 점이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웃소통방은 지난 10월까지 109건의 생활분쟁 주민상담을 통해 관련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도왔고, 그 중 조정완료 6건을 성사시켜 주민갈등을 해소했습니다. 


한편, 구는 지난해에도 행정안전부 주관 ‘지자체 협력·갈등관리 및 숙의기반 주민참여 사례발표회’에서 ‘부평형 공공갈등관리체계’를 발표해 협력·갈등관리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