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별진료소 <사진=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에서 고등학교 교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학생과 교직원 등 315명에 대한 전수 검사가 진행됩니다. 


인천 연수구는 모 고등학교 교사 A(37)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습니다.


A씨는 전날 발열 증상이 나타나 연수구내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으며,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A씨가 재직 중인 학교 운동장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학생 222명과 교직원 93명 등 315명을 전수 검사할 예정입니다.


인천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현재 A씨를 포함해 모두 1천142명입니다.


주재홍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