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윤흠(새생명돕기회 간사, 청천새마을금고 상무), 유경진(새마을금고중앙회 인천지역본부장), 권기동(새생명돕기회 회장, 청천새마을금고 이사장)이 19일 인하대병원에서 기부금을 전달한 후 안승익(인하대병원 진료부원장) 등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새마을금고 새생명돕기회(이하 새생명돕기회)는 '코로나19'로 힘든 의료 소외계층을 위해 1천만 원을 인하대병원에 기부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기부금은 인하대병원에 전달돼 저소득 소외계층의 심장 수술비로 쓰일 예정입니다.

 

새생명돕기회는 인하대병원 등 인천 지역 대학병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저소득층 가정 환자를 대상으로 심장병과 난치병, 소아암 환자의 시술비와 입원비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새생명돕기회가 낸 기부금 총액은 522백만 원입니다.

 

권기동 새생명돕기회 회장(청천새마을금고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 속에 저소득 소외계층의 의료비 걱정이 더욱 커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원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