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 이병호 주무관(오른쪽)이 수상 후 정세균 국무총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가 전국 최초로 구축한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이 '2020년 적극 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을 받았습니다.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은 시 도시안전통합센터와 연결된 모든 교차로의 신호를 제어하는 시스템입니다.

응급환자에 대한 병원 이송 시 자동으로 녹색 신호로 변경해 구급 차량의 원활한 이동을 돕습니다.

지난 2월 도입된 이 시스템을 통해 올 한해 200여 명의 응급환자가 인근 병원까지 빠르게 이송할 수 있었습니다.

이같은 능동적 행정은 이번 경진대회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시 관계자는 "시민 생명을 살리는 일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앞으로 공직사회 적극 행정 활성화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경진대회는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가 공동 개최하고, 심사는 대국민 공개 검증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4개 지자체가 현장에서 사례발표 형식의 경연을 벌여 민간 전문가 현장투표와 SNS로 생중계에 참여한 국민투표를 합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