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늘어나는 생계형 범죄를 막을 도민들의 제안을 주문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19일) 자신의 SNS에 '늘어나는 코로나 장발장...여러분의 제안을 기다립니다'라는 글을 올려 "어떠한 경우에도 범죄를 정당화할 수 없지만 배가 고파 범죄를 저지르는 일은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올해 1분기 생계형 범죄는 40만4천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 늘었고, 특히 재산범죄와 고령층의 재산범죄는 각각 11%씩 증가했다"며 "굶주림으로 빵을 훔칠 수밖에 없는 '장발장'이 지금 우리 이웃이 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지사는 "위기 도민·가구 발굴을 위해 생계형 범죄로 형사 입건됐다가 훈방 조치된 도민 가구 발굴을 공식 의뢰했고, 생계 위기에 처한 도민에게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도내 푸드마켓에 장발장 코너를 만들어 필요한 최소 물품들을 무상으로 공급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해결이 어려워 이에 대한 입장과 해결책 등 아이디어를 부탁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