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각 평화집무실 전경<사진=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경기도는 남북 정상의 개성공단 재개선언 촉구와 유엔사의 부당한 주권침해를 규탄하기 위해 파주 임진각에 평화부지사 임시 현장 집무실을 설치·운영 중인데요. 


이곳 현장 집무실에 경기도와 뜻을 같이하는 각계각층 인사들의 격려 방문과 지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임진각 현장 집무실이 설치된 건 지난 10일.


당초 경기도는 개성공단이 보이는 도라전망대에 평화부지사 현장 집무실을 설치하기로 하고 국방부, 관할 군부대인 1보병사단과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이에 군은 개별이탈 금지와 '코로나19' 방역 철저 등 7가지 수칙을 제시하며 '조건부 동의'했고 이달 10일 집무실을 설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군은 돌연 하루 전에 9일 '유엔사령부의 승인을 얻지 못했다'는 이유로 집기 설치를 거부했습니다.


이에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집무실 설치'라는 비군사적인 행정행위에 대해 유엔사가 거부한 것은 "부당한 주권침해 행위"라며 이를 규탄하는 온라인 기자회견을 연 뒤 임진각에 임시 집무실을 설치했습니다.


이곳 임시 집무실은 몽골텐트 1동으로 구성됐으며 이 부지사를 포함한 경기도 평화협력국 직원 3~4명이 상주해 업무를 보고 있습니다.


도 관계자는 "현장집무실 설치이후 부지사는 외부 일정이 있던 하루를 제외하고 매일 이곳으로 출근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실상 협력국 주요 업무협의가 모두 이곳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도의 이 같은 대응에 기업·민간단체, 정·관계 등의 지지와 격려 방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최종환 파주시장을 시작으로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권영길 평화철도 이사장,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개성공단 기업인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잇달아 현장 집무실을 방문했습니다.


특히 장영란 민주평통 경기지역회의 부의장을 비롯한 31개 시·군 지역협의회장이 지지를 발표하는 등 경기도의 노력에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도는 당초 계획대로 도라전망대에 집무실이 설치될 때까지 임진각 임시 집무실에서 관련 업무를 추진할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