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상황에도 선방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지난달 인천지역 수출이 지난해 보다 소폭 하락하는데 그쳐 코로나19 상황에도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일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가 발표한 ‘10월 인천 수출입 동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 인천의 수출액이 전년동월 대비 2.6% 줄어든 30.4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별수출은 전년동월 대비 6.7% 증가한 1.45억 달러를 기록하며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습니다. 
 

인천의 수입은 9% 증가하며 2개월 연속 상승했고, 무역수지는 3.5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전체적인 수출감소 속에서도 양대 수출품목인 반도체와 자동차를 비롯해 화장품(비누·치약 포함) 수출은 증가했습니다. 
 

인천의 1위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전체의 95.5%를 차지한 시스템반도체 수출의 증가에 힘입어 20.6% 늘었습니다. 
 

자동차는 북미시장으로의 신차 수출 증가 및 중동 지역으로의 중고차 수출 확대에 따라 11.4% 증가하며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화장품 수출도 메이크업·기초화장품의 수출증가로 36.9% 상승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나 철강판의 경우 중국·미국시장 등의 수요증가에 따른 수출확대 속에서도 철광석 수출단가 하락 등으로 인해 전년동월 대비 5.6% 감소했습니다. 
 

의약품도 인천 전체 의약품 수출의 97.3%를 차지한 바이오시밀러 수출이 주춤하며 26.8% 감소했습니다. 
 

국가별로는 인천의 5대 수출상대국 중 베트남(↑31.9%), 홍콩(↑26.6%), 대만(↑102.9%)으로의 수출은 증가했으나, 양대 수출시장인 중국과 미국으로의 수출이 각각 0.6%, 9.4% 감소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