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9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에서 지속 가능한 해양산업 진흥을 위한 '인천국제해양포럼 선언문'을 발표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박남춘 인천시장, 박준영 해양수산부 차관,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국내외 해양 전문가와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해양산업의 미래전략을 모색하는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IIOF 2020)'이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19일 막을 올렸습니다.


인천에서 처음 열리는 해양 국제콘퍼런스인 이번 행사는 해양수산부와 인천시가 공동 주최했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개막식 축사에서 "인천항은 동북아시아의 핵심 국제무역항이자 다가올 한반도 평화의 시대를 선도할 화합의 출발지"라며 "올해 처음 열린 인천국제해양포럼이 해양산업 번영과 해양생태계 보전의 미래로 나아가는 시작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19~20일 열리는 포럼에서는 해양 분야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해양산업의 최신 기술과 트렌드를 공유하고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구축합니다.


개막식에서는 박 시장과 박준영 해수부 차관,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이  '지속가능한 해양산업 진흥을 위한 인천국제해양포럼 선언'을 채택했습니다.


이들 기관은 전 세계 해양도시와 상생·협력하고 해양산업 진흥을 선도할 민·관·학 협의체인 '오션 리더스 네트워크'(Ocean Leaders Network)를 창설했습니다.


포럼의 문을 여는 개막 기조연사로는 세계 최대 항만 운영회사인 PSA 인터내셔널의 탄총멩 대표와 글로벌 1위 해운 선사인 머스크의 디틀레브 블리처 아태본부 대표, HMM(현대상선의 새 이름)의 배재훈 대표가 참석합니다.


포럼은 '뉴 노멀시대, 해양산업의 새로운 시작'(New normal, Reboot ocean industries)을 주제로, '해운·항만·도시', '스마트해양', '해양환경', '해양관광'의 4개 정규 세션과 '남북물류' 특별 세션으로 구성됩니다다.


개막일에 진행되는 '해운·항만·도시' 세션에서는 인천을 중심으로 국내외 해양도시 간 상생과 협력의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항만과 도시', '해운항만수산 산업 변화'라는 두 가지 주제를 다룹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기존 오프라인 포럼에 온라인을 접목한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되며 공식 홈페이지(www.iiof2020.com/2020/)와 유튜브로 생중계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