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백군기 용인시장과 공유형 전동킥보드 대여 서비스 5개 업체 대표 등이 안전한 이용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오늘(19일) 공유형 전동킥보드 대여 서비스 업체 5곳과 보험 가입 의무 등을 포함한 안전한 이용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에는 지역 내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지바이크(지쿠터), 매스아시아(알파카), 피유엠피(씽씽), 플라잉(플라워로드), 올롤로(킥고잉) 등 5개 업체 대표가 참여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자전거도로 등의 기반시설 확충과 정비 등 안전한 이용환경을 조성하고, 이들 업체는 이용자들이 관련 법령과 지침 등 제반규정을 지킬 수 있도록 안내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여기에는 보험 가입과 기기 반납 시 사진 촬영 의무화, 자체 고객센터 운영 등 강화된 관리 방안 등도 포함하고 있습니다.


시는 다음 달부터 전동킥보드를 만 13세 이상 청소년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됨에 따라 '용인시 공유 개인형 교통수단 주차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등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해 힘써왔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보행자와 운전자, 전동킥보드 이용자 모두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