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김고운 기자 ]
7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총 7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구름 많고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10km 이상입니다. 오늘은 전국이 흐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중부지방의 체감온도는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춥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3.3도 낮 최고기온은 5도가 되겠습니다.

앞으로 비행기를 타고 상공을 돌다가 다시 국내로 돌아오는 ‘무착륙 관광 비행’ 상품을 이용한 여행객이 면세점 쇼핑이 가능해집니다.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뚝 끊긴 상황에서 항공·면세업계 경영난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인데요, 정부는 항공사별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상품이 조속히 출시되도록 관계부처·업계 간 긴밀한 협의를 거쳐 이번 달까지 준비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 6개사에서 관련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관련 준비가 마무리되면 향후 1년간 한시적으로 무착륙 관광 면세 혜택이 부여될 예정입니다. 내년 상반기에는 ‘온라인 플랫폼 중개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비대면 경제 기반을 조성할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8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대한항공으로 흡수 통합될 아시아나항공이라는 브랜드는 재활용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브랜드는 양사 독립 운영 체계가 아닌 2~3년에 걸쳐 통합할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대한항공'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는 가운데 '아시아나' 브랜드를 어떻게 할 것이냐에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지난 30여 년 동안 성장하며 고급스러운 이미지와 높은 수준의 서비스 이미지를 가진 '아시아나' 브랜드 가치는 결코 작지 않습니다. 브랜드는 곧 그 기업의 가치라고 할 만하기 때문인데요, 합병을 주도하고 있는 채권단과 정부는 이 아시아나 브랜드 가치를 향후 진행될 통합 저비용항공사 브랜드로 활용하는 방안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대형항공사 '대한항공'에 저비용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이라는 보기 좋은 구조가 나올 수 있습니다. 

현재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총 4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구름 많고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오늘은 전국이 흐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중부지방의 체감온도는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춥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3.3도 낮 최고기온은 5도가 되겠습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9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총 4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구름 많고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오늘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전국이 흐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중부지방의 체감온도는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춥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3.3도 낮 최고기온은 5도가 되겠습니다.

앞으로 비행기를 타고 상공을 돌다가 다시 국내로 돌아오는 ‘무착륙 관광 비행’ 상품을 이용한 여행객이 면세점 쇼핑이 가능해집니다. 코로나19로 해외 여행이 뚝 끊긴 상황에서 항공·면세업계 경영난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인데요, 정부는 항공사별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상품이 조속히 출시되도록 관계부처·업계 간 긴밀한 협의를 거쳐 이번 달까지 준비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 6개사에서 관련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관련 준비가 마무리되면 향후 1년간 한시적으로 무착륙 관광 면세 혜택이 부여될 예정입니다. 아울러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경제를 활성화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