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원서를 제출하고 있는 이천시립화장시설 입지반대 범여주 시민반대대책위.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경기 동부권 최대 현안문제로 떠오른 이천시립 화장장 추진과 관련,이천시립화장시설 입지반대 범여주 시민반대대책위(공동위원장 경규명ㆍ유명숙ㆍ임형선ㆍ이남규)가 이항진 여주시장에게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탄원서를 통해“이천시는 지난 8월24일 이천시립 화장시설건립 추진위를 통해 이천시립 화장장 입지를 여주와의 경계인 이천시 부발읍 수정리 산 11의1 일원으로 결정해 발표했다”며 “화장장이 들어서면 지역 주민들간 갈등과 여주시와의 충돌이 당연한데도 주민 수용성 확보와 사회적 합의를 외면하고 부발읍 수정리를 독선적으로 결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천시의 이 같은 행태는 이천시립 화장시설 설치 촉진 등에 관한 조례 제5조(대상지 선정기준)에서 자신들이 규정한 입지적·지형적 측면에서의 적정성 여부 및 지역 주민의 유치 의지와 집단민원 해소여부 조항을 스스로 기만하는 자가당착을 저지른 것이다. 이천시가 수정리를 화장장 최적지라고 주장하는 근거를 보면 놀랍기 짝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부발읍 주민들의 우려와 7천여명의 반대 서명과 여주시와 여주시의회의 간곡한 재고 요청 및 여주 매화리·용은리·양거리 주민들의 집단민원은 철저하게 무시하고 150여명에 불과한 수정리 주민들의 찬성을 앞세워 민주적인 절차에 따랐다”며“ 화장장 입지를 결정한 건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여주지역 7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이천시립 화장시설 입지반대 범여주 시민대책위는 이천시립 화장장의 부발읍 수정리 입지 변경을 요구하는 강경투쟁을 지속적으로 벌이겠다고 선언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