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관에 적발된 가짜 성기능 의약품 원료<사진=인천본부세관> [ 경인방송 = 보도국 ]


1천100억원대 가짜 성 기능 의약품 제조 원료를 중국에서 몰래 들여온 50대 밀수업자와 제조.판매한 일당이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인천본부세관은 관세법 위반 등 혐의로 A(56)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약사업 위반 등 혐의로 B(50)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A씨는 2018년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에서 가짜 성 기능 의약품 제조 원료 480㎏을 밀수입한 혐의입니다.


세관은 밀수한 원료 480㎏으로 만들 수 있는 성 기능 개선제의 판매 시가(정품 기준)는 1천1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B씨는 과거에 밀수입된 가짜 성 기능 의약품 원료와 국내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전분 등을 혼합해 '진시환' 등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제조해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다른 제조책도 시골 농가에 차린 비밀 작업장에서 사정 지연제 등 가짜 성 기능 개선제를 제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