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청사 전경. <사진제공=오산시> [ 경인방송 = 김장중 기자 ]


 경기도 오산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지급률이 경기도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은 기존 복지제도나 코로나19 피해 지원사업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한시적으로 긴급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을 말합니다.
 

어제(19일) 기준 오산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1차 지급률은 75%로 전국 평균 29%, 경기도 평균 25%를 훨씬 앞서고 있습니다.
 

1차 지급은 오는 30일 1천 189가구에 7억 8천220만 원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곽상욱 시장은 "도내 31개 시․군중 1차 지급률 1위를 달성했지만, 아직 우리 주변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이 많다"면서 "신청기간을 이달 30일까지 연장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가구의 생계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대상은 기준중위소득 75% 이하 소득감소자와 재산 3억 5천만 원 이하의 저소득 위기 가구로 코로나19로 실직이나 휴·폐업으로 인한 소득 감소 여부만 확인되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