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사진=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보도국 ]


한국지엠(GM) 노조가 사측과 임금·단체협약 협상에서 합의하지 못해 부분 파업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한국GM 노조는 20일 열린 중앙쟁의대책위원회에서 이달 23∼25일에도 부분 파업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이로써 지난달 30일 시작한 부분 파업은 총 15일로 연장됩니다.


한국GM 전반조와 후반조 근로자들은 이 기간 4시간씩 파업하고 지난달 23일부터 시작한 잔업과 특근 거부도 이어갈 방침입니다.


한국GM 노사는 임단협 교섭이 시작된 이후 입장이 계속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이른 시일 안에 합의가 이뤄지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사측은 지난 13일 열린 단체 교섭에서 조합원 1인당 성과급 등으로 총 800만원을 나흘간 지급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사측은 회사가 중차대한 시점에 놓여 있다며 이번 최종 제시안이 최선이라는 입장을 노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조는 인천 부평2공장에 신차 생산 물량을 배정하는 계획을 명확하게 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이미 배정된 차량의 생산 일정만 일부 연장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