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차 재난지원금은 경제 효과가 검증된 지역화폐형 재난기본소득 방식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0일) 자신의 SNS에 '현금으로 선별 지급한 2차 재난지원금의 경제적 효과가 미미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공유하고 "전 국민에게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한 1차 재난지원금은 (경제효과 분석 결과가) 전혀 달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올해 9월 정부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결정하기 전 선별 지원 견해를 고수하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판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 지사가 공유한 언론 보도는 '정부가 앞서 추석 명절을 앞두고 소상공인과 특수고용형태근로자, 취약계층 등에 최대 200만원의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했지만 실질적으로 재난지원금의 소비효과는 크지 않았다"는 내용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