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부터 20일까지 열린 ‘2020 GTC 미국-베트남 화상상담회’에서 참가기업 관계자가 경과원 특화산업팀 사무실에서 바이어와 화상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출처=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도내 섬유기업의 수출 판로개척을 위한 '2020 GTC 미국-베트남 화상상담회'를 개최했습니다.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열린 이번 화상상담은 도내 섬유기업 10개사와 양주시 업체 11개사가 미국 뉴욕과 베트남 호치민 등 총 20명의 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했습니다.


리사이클 원단을 생산하는 고양시 소재 상운섬유는 베트남 M사와 T사, 뉴욕의 M사와 상담을 벌였고, 바이어는 리사이클 원단에 큰 관심을 갖고 상담을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후가공 제품을 생산하는 의정부 소재 에스디코리아는 베트남 C사와 G사, 뉴욕의 D사와 상담을 벌여 향후 거래가 성사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상운섬유의 우창수 대표는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혀 신규판로 개척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번 화상상담회를 통해 양질의 바이어들을 만날 수 있었다"며, "이번에 만난 바이어와 지속적으로 상담을 어어 가는 등 수출 계약 성사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과원 김기준 원장은 "과거 섬유산업은 우리나라를 이끈 대표 산업이자 경기북부지역 특화산업으로 대한민국 산업의 모태"라며, "어려운 수출 환경 속에서도 도내 섬유기업들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