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유경진 인천 새마을금고 인천본부장이 'MG희망나눔 지역아동센터 지원사업' 전달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 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새마을금고 지역희망나눔재단은 'MG희망나눔 지역아동센터 지원사업' 전달식을 통해 반디지역아동센터에 5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기부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이번 사업에서 선정된 기관은 전국 14개 기관으로 인천에서는 미추홀구 반디지역아동센터가 선정됐습니다.

 

인천 새마을금고 지역희망나눔재단은 취약계층 아동 지원을 위해 수납장과 노트북, 난방기 등 아동센터 운영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해 전달했습니다.

 

기부 물품은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동과 종사자들을 위해 쓰일 예정입니다.

 

박인혜 반디지역아동센터장은 "지역아동센터는 예산 부족 등의 이유로 운영하는 데 어려움이 많은데, MG지역희망나눔재단의 관심과 후원으로 아이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센터를 이용할 수 있게 돼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