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몰 사고 그래픽<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어젯밤 11시 50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읍 지하철 4호선 연장 공사 구간에서 터널이 무너지는 사고가 나 작업을 하던 48살 구 모 씨가 숨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오늘 새벽 1시 40분쯤 사고 현장에서 매몰된 구 씨를 찾았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고 밝혔습니다.


구 씨는 공사 중인 터널 안쪽에서 동료들과 함께 울퉁불퉁한 표면을 평탄화하는 작업 중이었으며, 구 씨 외에 추가로 숨지거나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터널 지지대가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