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모바일 전자문서 전달 시스템 구축 추진 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내년부터 경기도내 민방위대원은 교육훈련통지서를 종이 대신 모바일을 통해 받게 될 전망입니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민방위대원 교육훈련 통지서 모바일 전자문서 전달 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민방위대원 교육훈련통지서는 민방위대장인 통·리장이 종이로 만들어진 통지서를 직접 전달하는 식으로 운영됐습니다.

그러나 주민등록상 실거주지가 다르거나 방문 시간대에 사람이 없어 전달이 어려운 경우가 많았고, 등기우편비용이나 반송 등의 문제로 읍면동 현장에서는 통지서 전달에 한계를 겪어왔습니다.

도는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올해 3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는 '페이퍼리스 촉진시범사업에' 응모했고, 4월쯤 타당성을 인정받아 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2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할 수 있게 됐습니다.

도는 올해 말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시군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시스템 사용법 교육을 마친 후 내년 3월 민방위 교육훈련부터 적용할 계획입니다.

적용 대상은 도내 민방위대원 93만여 명입니다.

해당 시스템이 구축되면 시군에서는 민방위대원의 정보를 도의 시스템과 연동, 암호화된 연계정보인 시아이(CI, Connecting Information)값으로 전환 후 모바일 중계사업자(KT, 카카오페이, 네이버)를 통해 안전하게 통지서를 발송하게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