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료관광안내센터<사진=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시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의료관광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 특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인천시는 외국인 입원환자 중 러시아·독립국가연합(CIS: 옛 소련권 국가연합)지역 환자 비중이 높은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한 '언택트(Untact·비대면) 상담·관리'를 시행할 계획입니다.


또 '원격 진료 시스템'이 코로나19 상황에 의료관광을 활성화하는 해답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인천의료관광정보시스템을 활용한 모델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요양·쇼핑·관광을 연계한 의료관광상품도 개발합니다.


시는 올해 '웰니스(Wellness·건강관리) 관광지'로 선정된 더 스파 앳 파라다이스,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 연등국제선원, 전등사, 마니산 치유의 숲 등 5곳과 연계된 상품 개발을 추진 중입니다.


내년에는 송도국제도시와 남동구 구월동 등 2개 지역에 '뷰티 클러스터(Beauty Cluster)'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해 미용에 특화된 의료관광상품을 개발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의료관광객이 증가하는 상황에 대비해 국제 의료 전문인력을 육성하고 관광객 유치 업체도 발굴할 계획입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고부가가치 산업인 의료관광 시장도 어렵지만, 지속적인 상품 개발 등으로 해외환자를 꾸준히 유치하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습니다.


주재홍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