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3일 0시를 기해 1.5단계로 격상됩니다. 


수도권 지역에서 서울시와 경기도 19일 0시부터 거리두기 1.5단계를 적용한 것에 비해 나흘 늦게 시행하는 것입니다.


인천시는 서울·경기와 비교해 코로나19 확산세가 크지 않은 점을 고려해 자체적인 방역 조치 시행을 건의했고 정부가 이를 수용하면서 서울·경기보다 나흘 늦게 1.5단계를 적용하게 됐다고 22일 밝혔습니다.


확진자 발생이 거의 없는 강화군과 옹진군은 현재와 같이 당분간 1단계를 유지할 방침입니다.


또 종교시설과 유흥시설 등 일부 시설은 정부가 마련한 거리두기 1.5단계보다 완화된 방역수칙을 적용합니다.


정부는 1.5단계에서 정규예배 등 종교활동은 좌석 수의 30% 이내 인원만 참여할 수 있도록 했지만 인천시는 좌석 수의 50% 이내로 완화해 시행합니다.


클럽과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의 경우 정부는 1.5단계에서 시설 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하고 춤추기를 금지했지만 인천은 인원 제한을 시설 면적 8㎡당 1명으로 강화해 적용하되 춤추기를 허용하고 테이블 간 이동만 금지합니다.


카페와 식당은 확진자가 늘어 이미 지난 21일 0시부터 거리두기 1.5단계를 시행 중이어서 현행 방역 수준을 유지합니다.


인천시 관계자는 "지난 17일 예고한 대로 23일 0시부터 거리두기 단계를 한 단계 상향 조정해 전면 시행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주재홍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