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항배후단지. <사진 = 인천항만공사>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항만공사(IPA)가 지난달 인천항 컨테이너물동량이 역대 10월 실적 최고치인 28만3천858TEU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지난달 인천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물동량이 역대 10월 중에서 최대 기록이었던 2018년의 27만4천956TEU보다 3.2% 많은 28만3천858TEU로 집계됐습니다.


10월까지 누계로는 268만7천997TEU로서 5.4%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이 기간 중 전체 물동량 가운데 수입 화물은 14만445TEU로 49.5%를 차지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3.4%(4천678TEU) 증가했습니다. 


수출은 13만6천988TEU로 전년 동월보다 10.9%(1만3천505TEU) 늘어났습니다. 환적 및 연안 물동량은 각각 5천743TEU, 682TEU를 기록했습니다.


국가별로는 대 중국 물동량(17만3천391TEU)이 9.1%(1만4천459TEU) 증가했습니다. 수입과 수출이 각각 12.4%, 6.0%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2위의 베트남 물동량(3만3천687TEU)은 수입과 수출이 각각 8.0%, 24.9%의 증가율을 보이면서 전년 동월 대비 16.5%(4천760TEU) 늘었습니다.


IPA는 전국 주요 항만의 컨테이너물동량이 부진하고 있지만 인천항에서 증가하는 이유로 올해 중국 및 동남아의 5개 항로서비스가 신규로 추가해,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또 동시에 수도권 수출입 화주의 인천항 이용률이 높아진 것으로 주된 이유입니다.


이정행 IPA 운영부문 부사장은 "컨테이너물동량의 증가추세가 탄탄해 올해 컨테이너물동량 목표인 325만TEU을 초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출입 물류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개선으로 수도권 수출입 화주의 니즈에 부응하는 항만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올해 4월부터 7개월 연속으로 역대 해당 월 최대 물동량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