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국민의힘 추천 공수처장 후보인 석동현 변호사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필요한 이유를 자백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3일) 자신의 SNS에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를 자백한 전직 검사'라는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있는 죄는 덮으면서 없는 죄는 만드는 검찰의 역대급 무소불위, 결국 정권이 마음먹기 나름이라고 하셨습니까"라고 되물으며 "이는 검사 출신인 석 변호사 스스로 검찰은 언제든 권력을 남용할 수 있고 정권은 필요에 따라 얼마든지 사정권력을 남용할 수 있다는 것을 자백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정권 눈 밖에 난 고위 공직자는 언제든 제물이 될 것이니 경기지사 그만둔 뒤라도 결코 안심하지 마시라"고 한 석 변호사에 대해서는 "걱정하는 이유를 전혀 모르겠다"라고 반문했습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1일 SNS에 공수처 출범 근거로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드는 무소불위 검찰 권력"이라며 "검찰개혁은 시대적 과제이고 공수처 출범을 통한 사정권력의 견제와 균형은 국민의 합의"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석 변호사는 "검찰총장의 손발을 다 묶고도, 있는 죄는 덮으면서 없는 죄를 만드는 검찰의 역대급 무소불위를 추미애 장관 시절 보게 될 누가 상상이나 했겠느냐"라며 "결국 정권이 마음먹기 나름"이라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