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미지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보도국 ]


현직 경찰관이 술에 취해 남의 집에서 행패를 부리고 문 앞에 있던 마스크를 훔쳤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계양서 소속 A(30) 경장을 입건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습니다.


A 경장은 지난 21일 오전 3시쯤 인천 계양구 한 아파트에서 20대 남성 B씨의 집 현관문 앞에 있던 마스크 70여장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경장은 술에 취해 해당 아파트에 갔다가 행패를 부렸고, 이후 현관문 앞에 있던 택배 상자 속 마스크 일부를 훔쳐 달아났습니다.


당시 A 경장은 자신의 집으로 착각해 B씨의 집으로 찾아가 문을 열어 달라고 요구하는 등 행패를 부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장은 술이 깬 뒤 B씨에게 찾아가 사과하고 마스크를 돌려준 것으로 파악했다"며 "A 경장이 소속 경찰서에서 직접 조사를 할 수 없어 다른 서로 이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