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내년부터 ‘IFEZ 10대 야간경관 명소화 사업’ 착수 송도 센트럴파크의 주간과 야간 모습. <사진=인천경제청>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송도국제도시와 청라·영종국제도시가 밤이 아름다운 글로벌 도시로 거듭날 전망입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글로벌 도시로서의 품격을 높이고 도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내년부터 ‘IFEZ 10대 야간경관 명소화 사업’에 착수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내년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간 송도·영종·청라국제도시 등 IFEZ 전체를 대상으로 ‘IFEZ 10대 야간경관 명소화 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합니다.
 

용역은 인천시 야간경관 명소화 시책사업과 연계한 IFEZ 야간경관 명소 조성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인천의 대표적인 야간경관 명소를 조성, 관광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진행됩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야간경관 현황 및 여건 분석, 국내외 선진사례 조사 및 분석, 시민공모와 설문조사 등을 통한 IFEZ 10대 야간경관 명소 발굴, 10대 명소 경관 조명 연출 디자인 및 기본설계, 10대 명소와 연계한 체험코스·뷰 포인트 개발 및 관광 활성화 방안, 10대 명소의 단계별 조성과 홍보 등 입니다.
 

특히 지난 2018년 인천시가 추진한 ‘빛이 아름다운 국제도시 인천 만들기’에서 인천을 대표하는 야간경관 명소 1위로 선정된 ‘송도 센트럴파크’를 우선 사업 대상지로 선정, 경관조명 기본 및 실시설계를 추진합니다. 
 

인천경제청이 이번 IFEZ 10대 야간경관 명소화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우수하고 잠재적인 야간경관 자원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매력도가 떨어진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또 야간을 밝게 비추는 단순한 방식에서 탈피한 야간 조명 연출을 통해 다양한 야간활동 유도와 주변상권 활성화 등 글로벌 도시로서의 품격을 높인다는 방침입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IFEZ를 밤에도 멋진 글로벌 도시로 조성해 사람들이 많이 찾고 볼거리·즐길거리가 많은 곳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