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통공사가 23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일과 생활 균형' 관련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습니다. <제공=인천교통공사>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와 고용노동부, 인천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주관한 '2020년 인천시 일·생활 균형 공모전'에서 인천교통공사가 올해의 '일·생활 균형 우수기업’에 선정됐습니다.


우수기업에 선정된 교통공사는 23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습니다. 


교통공사는 일과 생활의 균형 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제도를 운용하며 근로환경 개선에 노력해왔습니다.


불필요한 회식과 야근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정시 퇴근 유도를 위한 퇴근 시간 알림 방송 △가족사랑의 날(주 2회) △인천교통공사의 날 △가족초청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했습니다. 


또 업무 방식의 효율화를 위해 △시차 출·퇴근 의무 운영 △원격·재택근무 지원 시스템 구축 운영 △스마트상황실(화상회의) 구축 등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이밖에 △임신·출산·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가족돌봄휴직 및 단축근무 △하계 휴양소 운영 △철도·교통 관련 학과 과정 지원 등을 실시해 직원들의 일·가정 양립과 자기계발에도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공사는 2016년 가족친화경영 인증을 획득해 사람 중심의 지속가능 경영을 펼쳐 나가고 있습니다.


정희윤 교통공사 사장은 "직장내에서 직원들에게 보다 행복한 일터를 만들어주기 위한 그간의 노력들이 결실을 맺었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