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경기 수원시 제조기업 10곳 중 7곳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영상황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원시가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관내 등록 제조기업 1천247개사(2020년 7월 31일 기준)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발생·장기화에 따른 영향’을 조사한 결과, 전체 기업의 71.3%가 "경영상황이 나빠졌다"고 답했습니다. '별 영향 없다'는 18.1%였고, '좋아졌다'는 기업은 0.96%에 불과했습니다.


조사 대상 1천247개사 중 91.8%가 노동자 50인 미만 소기업이었고, 50인 이상 300인 미만 기업은 7.8%, 300인 이상 기업은 0.4%였습니다. 제조기업에 종사하는 전체 노동자는 6만 6천545명이었고, 업종은 '전기·전자·기계'가 67.2%로 가장 많았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는 '경기 침체로 인한 매출 감소'가 43.1%로 가장 많았고, '대면 행사 취소로 인한 영업 기회 축소'(24.6%), '수출 지연·취소 등으로 수출 감소'(11.9%), '원자재·부품·물류 통관 차질’(11.5%), '생산 효율성 감소’(4.1%), '방역·소독 비용 증가'(4.8%)가 뒤를 이었습니다.


기업의 42.9%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극복하는 데 1~3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고, 3년 이상 장기침체가 올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13.4%였습니다. '6개월~1년 미만'은 35.7%였습니다.


조사 대상 기업들은 '공공·민간자금 활용'(30.6%), '국내·외 판로 개척'(22.1%), '신제품 개발'(16.7%), '고용유지 지원제도 활용'(12.5%) 등으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위기 극복을 위해 필요한 정부지원으로는 '정책자금 지원 확대'(29.2%), '고용유지를 위한 재정지원'(26.1%), '한시적 세금 감면·유예'(25.1%), '임대료 경감 지원'(6.9%) 등 금융지원을 꼽았습니다. '국내·외 판로 확대 지원'(9.4%), '원자재 대체 수입선 지원'(2.0%)을 요청한 기업도 있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