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전경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가 자연적인 물순환 환경과 도시 물순환의 건전성을 높이는데 적극 나선다고 23일 밝혔습니다.
 


물순환 관리는 최근 그린뉴딜과 기후 변화대응이 이슈가되면서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시는 도시화로 인한 불투수면적의 증가로 도시홍수, 지하수 고갈, 열섬현상, 하천 건천화 등 도시 물환경 문제를 완화하고자 '물순환 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입니다.


시는 이날 '물순환 관리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용역은 인천의 불투수면적률 산정 및 물순환 상태 평가, 물순환 목표설정, 우선관리지역 선정, 최적관리방안 수립, 유지관리 계획 등을 담고 있습니다. 물순환 관리조례(안)도 포함하고 있다.


시는 용역을 통해 인천시 물순환 환경을 분석해 물순환 회복에 필요한 기본목표 및 빗물 분담량을 설정하고, 체계적인 물순환 관리 계획을 수립해 건전한 물순환 도시를 조성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도시개발사업에는 강우유출수를 발생원에서 침투, 증발 및 저류시켜 물순환 체계를 회복하는 저영향개발(LID) 기법을 적용하도록 하는 물순환 체계혁신을 도모할 예정입니다.


시는 용역에서 결과를 토대로 물순환 목표량 달성을 위해 스마트 그린도시, 물순환 선도도시 공모 등 중앙부처의 공모사업을 적극 활용합니다.


이밖에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해 물순환 시민포럼 및 체험프로그램 운영으로 시민 참여를 높일 계획입니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시 물순환 관리 기본계획 수립을 토대로 물순환 도시를 조성하겠다"며 "시민이 공감하는 도시 쾌적성을 확보하고 지속가능한 환경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