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교대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보도국 ]


경인교육대학교 여교수가 수업 도중 남학생을 상대로 성희롱성 질문을 하고 공개적인 대답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24일 경인교대와 학생 등에 따르면 이 대학 양성평등센터는 대학 소속 교수의 수업 중 성희롱성 발언과 관련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인교대 학생 A씨는 올해 5월쯤 B 교수가 실시간 화상수업 중 남학생들에게 "여자랑 무엇을 하고 싶니. 여자를 보면 키스하고 싶지. 막 만지고 싶지"라는 취지의 질문을 하고 여러 차례 대답을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수업에는 남녀 학생 10여명이 참여하고 있었으며, B 교수는 이 중 A씨 등 남학생 2명을 특정해 질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 교수는 수업 중 남자와 여자의 차이에 관해 이야기하면서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질문을 받아 당황했으며 성적 수치심을 느껴 대답을 피했으나 (B 교수는) 여러 차례 반복적으로 대답하기를 강요했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지난 9월 대학 측에서 교수가 직접 작성한 사과문을 내용증명 우편으로 보내주기로 했으나 아직도 받지 못했으며, B 교수의 부적절한 발언과 관련해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여러 차례 민원을 제기하고 수업 영상 공개 등도 요구했으나 제대로 된 후속 조치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인교대 관계자는 "현재 교내 '양성평등센터'에서 해당 건과 관련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 말했습니다.


다만 "민원인이 문제로 지적한 내용은 심리학적 개념을 명확히 이해시키려는 교수법적인 의도에서 '사랑'을 예로 들어 설명하는 상황에서 등장한 것"이라며 "민원인을 포함한 남학생들을 특정해서 불편한 마음을 갖게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