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용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백군기 시장과 임종석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이 '남북 도시 간 교류 협력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가 북한 도시들과 교류 협력 방안을 추진합니다. 


백군기 경기도 용인시장과 임종석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은 오늘(24일)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서에 서명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지역 특성과 이점을 살려 북한 도시들과 지속 가능한 협력 방안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경문협은 시와 북측 도시의 협력을 위한 교류 창구를 확보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임종석 이사장은 "지방자치단체가 남북협력의 밑바탕이 된다면 국제정세 변화에 흔들리지 않고 안정적인 남북협력이 가능하다"면서 "이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한반도 내 평화가 보장돼야 대한민국이 비약적인 성장과 발전을 할 수 있다"며 "이번 협약이 한반도 평화를 앞당길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시는 지난 2018년 '용인시 남북교류 협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경기도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가입과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규약'을 고시하는 등 남북교류 협력사업을 위한 토대를 다져왔습니다.


용인시정연구원을 통해 '용인시 남북교류 협력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북한 도시의 자매결연 방안을 연구하는 등 남북협력 활성화 시대를 대비한 다양한 연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