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음주단속 중이던 경찰관을 차량으로 치고 도주한 30대 불법체류자가 사고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오늘(24일) 특수공무집행방해 치상 등의 혐의로 스리랑카 국적 38살 A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1시 3분쯤 시흥시 정왕동 체육공원 인근에서 음주단속 중이던 36살 이모 경사를 자신의 승용차로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씨는 음주단속 전방 200m 앞에서 대기하던 이 경사의 정지신호를 무시하고 이를 막아 세우던 이 경사를 그대로 들이받고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사고로 이 경사는 목과 경추, 다리를 포함해 신체 곳곳이 골절되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 현장을 벗어난 A씨는 안산시 신길동에 차량을 버리고 도주했으며, 경찰의 CCTV 영상 분석과 탐문조사 끝에 오늘 오전 1시쯤 양주시 은현면 지인의 자택에서 붙잡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피의자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늦어도 내일 오전까지 구속영장 신청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