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전경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와 인천시교육청은 시민들이 생애주기별로 받을 수 있는 '평생교육'에 대한 3개년 기본계획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시 등은 '인천평생교육 발전 TF'가 제안한 18개 중․단기 핵심과제를 중심으로 3개년 기본계획을 확정해 이달부터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입니다.

 

앞서 시는 평생교육 전문가와 시의원 등 19명이 참여한 '인천평생교육 발전 TF'를 지난 6월에 구성해 지난달까지 운영했습니다.


TF는 9회에 걸친 회의(총회의 3회, 온라인 토론회 1회, 소위원회5회)와 24개 평생교육기관 방문과 인터뷰를 통해 핵심 과제를 도출했고, 지난달 시에 전달했습니다.


핵심과제 추진전략은 ▲배움을 일상이 되도록 생애주기별 교육프로그램 제공해 시민의 학습력 향상 ▲미래교육 선도하는 온․오프라인 교육시스템 구축 ▲ 장애인, 학교 밖 청소년 등 교육 소외계층 학습 지원  ▲평생교육 조직개편 등입니다.


시는 TF 제언을 받아들여 앞으로 3년간 ▲ 건강한 평생교육 생태계 조성(11억) ▲ 시민 누구나 누리는 평생교육(24억) ▲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민주시민교육(4억) ▲ 온라인 평생학습 플랫폼 구축 및 운영(12억) ▲교육 불균형지역 및 소외계층 지원(60억) ▲ 평생교육진흥 조직 및 기능 강화(10억) 등 중점 추진할 예정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평생교육에서 소외되는 지역이나 계층이 없도록 평생교육 불균형 현상을 개선할 것"이라며 "시민 누구나 평생교육을 통해 행복감을 느낄 수 있는 평생학습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천시교육청은 평생교육발전을 위한 방안으로 교육과정과 연계한 동아시아시민교육을 학교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동아시아 이해교육, 다국어교육과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동아시아 시민교육 등 동아시아 민주시민교육에 주력을 할 방침입니다. 


또 학교 밖 청소년, 대안학교 등 사각지대 학생들에게 평등한 평생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