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국회의원<사진=김한정 의원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남양주를 지역구로 둔 3명의 국회의원들은 오늘(25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남양주시는 경기도의 특별감사를 수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조응천(남양주 갑), 김한정(남양주 을), 김용민(남양주 병) 등 3명의 국회의원들은 최근 남양주시에서 채용비리, 공무원의 선거개입 등 잦은 논란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 같은 논란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의 수사, 경기도의 행정감사가 이어지면서 시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고 지역구 국회의원 이자 민주당 당원으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의원들은 우선 남양주시는 경기도 감사를 수용하고 성실히 받아야 하며 조사 대상과 방법에 대해 부당한 점이 있다며 감사 진행 과정에서 소명 하고 절차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검찰과 경찰은 조광한 남양주 시장과 시의 위법행위 고발사건에 대해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되, 최대한 신속하게 사건을 종결지을 것을 주문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조 시장과 남양주시는 수사에 성실히 협조해 시정이 빠르게 정상화 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