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콘텐츠코리아랩의 ‘창작자 IP 서포트’ 프로그램에 참여한 창작자들이 변리사 등 전문가와 지식재산권 출원과 관련한 상담을 벌이고 있다. <사진=인천테크노파트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가 운영하는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이 올해 '창작자 지식재산권(IP) 서포트' 프로그램을 통해 올해 모두 20건의 지식재산권 출원 신청을 지원했습니다.


25일 인천TP에 따르면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의 지원으로 출원을 신청한 지식재산권은 상표권 16건, 디자인권 3건, 특허권 1건 등 모두 20건입니다.


창작자 IP 서포트는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의 다양한 창작 프로그램 수료생을 대상으로 문화상품에 대한 특허 및 디자인·상표권 등 산업재산권과 문학·음악·미술 작품 등에 대한 저작권 보호를 돕는 프로그램입니다.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은 앞서 지난 6월 프로그램 참가자를 대상으로 지식재산권 창출, 보호, 활용 등의 내용을 담은 지식재산권 강의를 제공한 데 이어 지식재산전문가 및 변리사와의 상담 및 컨설팅을 지원했습니다.


인천콘텐츠코리아랩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은 창작자의 지식재산권 확보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보다 많은 창작자들이 지식재산권과 관련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