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있었던 교육지원청 6개 국장은 복수직종으로 탄력성 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출처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앵커)
 

경기도교육청이 내년도 조직개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학교 자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본청은 정책·연구 중심으로, 지역 교육지원청은 학교지원 중심으로 개편됩니다.


자세한 소식 구민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내년 3월 1일 시행을 목표로 조직개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본청이 정책 연구 기능을 강화하면서 학교지원과 관련한 여러 기능을 교육지원청으로 이관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인터뷰/ 조정수 경기도교육청 행정담당관]

“교육지원청은 교육자치와 학교자치 실현할 수 있도록 본청 집행 기능을 이관하고 지역적 특성에 맞는 학교현장을 직접 지원 기능을 강화하는데 중점을 뒀다 ”


위임되는 내용을 살펴보면 고등학교 이하 각급 학교와 특수학교의 감사, 사립학교의 인사, 재정, 시설 등에 대한 권한과 공립고·공립특수학교의 공무원 인사가 포함됩니다.


또 공사립고와 특수학교의 설립·폐지, 특성화고 교육과정 운영, 학교운동부와 학생건강관리 등도 교육지원청에서 하게 됩니다.


특히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인구수 100만명 이상이거나 학생 수 10만명 이상인 교육지원청 6곳이 기존 2국(교수학습국, 경영지원국)에서 3국(교육국, 행정국, 미래국)으로 늘어나는데, 새로 생기는 국장 6자리를 어느 직종이 맡는가를 두고 논의가 이어졌습니다.


도교육청은 경기도의회의 의견에 따라 이를 복수직종, 즉 4급 상당의 장학관 또는 일반직 4급 가운데 지정할 수 있도록 해 탄력성을 주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기존의 안산교육회복지원단은 없어지고 직속기관으로 4.16민주시민교육원이 신설됩니다.


큰 문제가 없다면 다음날 14일 본회의를 거쳐 시행규칙 등의 세부안을 만들고 본격적으로 조직개편 준비를 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윤경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관련해 “큰 틀에서 도교육청의 개편 방향을 공감한다”며 “본청 차원에서 세밀하게 관리해야 할 부분은 놓치지 않도록 해달라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