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성남시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임시 폐쇄된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 경인방송 = 정지은 기자 ]

경기도 성남시 본청과 분당구청 근무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임시 폐쇄되고, 은수미 시장도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오늘(25일) 경기도 성남시의 비상근 자문위원 1명과 분당구청 근무 공익요원 1명이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성남시는 건축과가 위촉해 시청사로 출근해 온 비상근 자문위원 1명(성남시 628번)이 오전 11시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자문위원은 최근에는 지난 23일 출근했으며 주 1회 시청사 7층 건축과에서 일했습니다.


이에 따라 시 방역당국은 오후 2시부터 시청사 9개 층 전체를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을 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해당 자문위원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시청 동관 7층 5개 부서(건축과, 주택과, 세정과, 도시계획과, 공동주택과)와 동관 8층 관광과, 서관 5층 지속가능과 직원 등 150여명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에 들어갔습니다.


확진된 자문위원은 지난 19일 은수미 시장이 참여하는 회의에도 참석했던 것으로 확인돼 은 시장은 오후 일정을 취소하고 진단 검사를 받은 뒤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분당구청에 4층 경제교통과에서 근무 중인 공익요원(성남시 620번)도 확진 판정을 받아 오늘 오전부터 구청사가 폐쇄됐습니다.


시 방역당국은 구청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구청 근무자 전체 531명을 대상으로 전수 진단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성남시는 시 청사와 분당구청에 필수 인력만 남겨둔 상태이며, 시민들의 방문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