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원시 A소각장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경인방송은 경기도 수원시 한 소각장의 주민지원협의체 기금 운용의 문제점을 연속 보도하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협의체가 지난 수 년간 경로당 행사와 사은품 주문제작을 특정 업체와 독점적으로 계약을 맺고 진행해 이른바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조유송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수원시의 한 소각장 주민지원협의체는 지난 5월 인근 초·중·고등학교에 우산털이와 우산꽂이 등 환경물품 지원비로 860만 원을 지출했습니다.


4월에는 근로자의 날 행사를 위해 타월, 떡 등 물품 구입에 250만 원을 썼습니다.


지난해 5월에는 경로잔치에 쓰일 타월과 프라이팬 구입에 700만 원을, 4월엔 300만 원을 결제했습니다.


11월에는 소각장 방문기념품인 무선가습기 등 주문에 1천만 원을 지출했습니다.


올해에만 1천100만 원, 지난해 2천만 원이 각종 행사 명목으로 지출됐는데, 문제는 모두 한 군데 업체에서만 계약이 이뤄졌다는 겁니다.


실제 세부 내역을 찾아보니, 지난 2017년도부터 2018년까지 2년간 경로잔치와 물품 지원 등 각종 행사 명목으로 모두 2천800만 원이 이 업체와의 계약으로 이뤄졌습니다.


지난 4년간 모두 한 군데 업체에서만 6천만 원 가까이 쓴 겁니다.


협의체는 투명성을 위해 전담할 곳을 지정했다고 설명합니다.


[인터뷰 / 협의체 위원장 A씨]
"이쪽에서 하나 저쪽에서 하나 해달라길래 그건 형평성에 어긋난다. 누구는 해주고 누구는 못해 주니까 예전 8기 때 하던 그곳에 하자. 그래야 우리가 투명하다는 걸 보여주는 게 아니냐"


이 같은 논란 배경에는 그동안 시가 제대로 된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인터뷰 / 전 협의체 관계자 B씨]
"문제는 관리하고 감독해야 할 기구가 유명무실한 거죠. 불공정 거래죠. 한 마디로"


이와 관련, 시의회는 관리감독에 대한 구체적인 시의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