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농협은 인천옹진농협과 함께 옹진군 영흥면 내리 인근의 공공비축미 수매현장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을 격려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수매현장에는 손승기 농협인천옹진군지부장, 김길호 인천옹진농협 영흥지점장 등이 함께했으며, 1년간 고생한 농업인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수매 현장은 코로나19 방역에 역점을 두고 농민들이 안전하게 벼를 출하할 수 있도록 방역지침에 따라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 준수, 농업인별 시차출하 등 철저한 방역 조치를 실시했습니다.
 

올해 인천지역 공공비축미 매입계획량은 전년(6천485t)보다 95t 감소한 6천390t입니다.
 

이 중 약 83%인 5천340여t이 옹진군에서 수매될 예정입니다.
 

임동순 인천농협 본부장은 "올해 유래없는 코로나19와 집중호우 및 태풍 등 어려운 여건에도 품질 좋은 쌀을 생산한 농업인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출하 농업인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차질없이 수매가 완료될 수 있도록 농협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