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장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보도국 ]


아이돌 그룹 '초신성' 멤버들이 연루된 불법도박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수사를 확대, 도박 행위자 100여명을 적발했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불법 온라인 도박 혐의로 초신성 멤버들을 포함해 100여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올해 중순 30대인 A씨 등 초신성 멤버 2명을 도박 혐의로 입건한 뒤 도박장 운영 조직과 도박 행위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초신성 멤버들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에서 판돈 700만∼5천만원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1∼2차례 한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초신성 멤버 중 1명은 도박장 운영 조직이 국내에서 운영한 온라인 도박 사이트를 이용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해당 사이트는 해외 현지 카지노가 생중계로 도박장을 보여주고 국내 참여자들이 현장에 있는 사람을 이른바 '아바타'로 지정한 후 베팅 여부를 지시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도박 사이트 참여자 가운데 고액을 베팅한 수사 대상이 100여명에 달했으며, 수사 과정에서 도박 행위자로 탤런트나 조직폭력배도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구체적인 사건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