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컨벤션센터 외부 전광판 모습.<사진출처 = 경기문화재단>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문화재단은 이달 30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 외부 전광판을 통해 영상전시 'ㄱㄱ게릴라영상쑈, 어쩌다 마주친'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전시는 시각예술가 11인의 영상 작품 19편이 참여합니다.

'ㄱㄱ게릴라영상쑈, 어쩌다 마주친'은 팬데믹 상황의 장기화로 예술 관람의 기회가 축소된 상황에서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우연하게 영상작품을 만나고 자연스럽게 감상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전시 제목에서 보이는 'ㄱㄱ'은 '경기'와 '공공'의 의미를 담고 있고 전시 참여작가는 모두 경기도에 거주하거나 경기도에서 활동한 경험이 있는 작가들로 꾸려졌습니다.

전광판의 매체적 특성과 상황을 고려해 상영은 비정규적으로 이뤄지며, 오전 11시와 오후 5시에 상영됩니다.

재단 관계자는 "영상작품을 도민에게 편안한 방법으로 전달하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예술가가 가진 특유의 다채로운 시각이 도심 속에서 펼쳐지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